[P3D] 인천 to 간사이 :: VATSIM / KAL723

  • 내그비 이번년도에도 했구나 또 도장이 달라졌네. 대한항공도 꾸준히 주최를 하고 있었다니..

    즐비 2017.06.11 12:57 신고
  • 마샬러가 계단에 올라가있네요

    파이 2017.06.11 17:07
    • 에어로심 시너리들이 게이트도 붙고 생각보다 GSX랑 잘 어울리더라구요 ㅎ

      Fly_HORIZON 2017.06.11 19:54 신고 DEL

오늘은 가성비 쓰레기 간사이 시너리 구입 기념으로 간사이에 다녀왔습니다 :)

약 1시간 반의 비행이며, 내그비 특도로 운항될 예정입니다.

칵핏으로 들어왔습니다.

그리 외부온도가 높지 않은데도 찜통 같군요..

케이터링이 진행될 동안 칵핏에서는 한창 비행 준비 과정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벤트 아닌 날인데도 불구하고 오랜만에 인천공항에 트래픽이 보이네요. ㅎ

보딩이 끝나고, 푸쉬백이 시작됩니다.

Starting Engine No.2

Starting Engine No.1

푸쉬백이 완료되고, 언제나 그랬듯이 마샬러가 인사를 해주네요. "방가방가~"

"KAL723, wind calm cleared for takeoff."

"723, takeoff"

에어본 후 After - Takeoff Checklist를 진행합니다. ㅎ

최종 상승 고도에 도달했습니다. Maintain FL310

인천 하늘 정원 같은 구도 이랄까요. ㅋ

일본 공역으로 관제가 넘어가자 하강을 시작합니다. ㅎ

FINAL APP

뭐.. 에어로심 시너리.. 봐줄만 하네요.. 물론 이 돈이라면 FSDT나 PIS를 사는 편이..

A/P Disengage

A/T를 풀고 Flare를 넣어줍니다.

쿵. ㅎ 비교적 부드럽게 접지했습니다.

랜딩 후, 서둘러 빠져줍니다.

네.. ㅋ 후쿠오카보단 잘 만들었네요.. ㅎ..

일본 시너리 쪽은 나리타를 제외하고 거의 에어로심이 장악(?)하고 있는 지라..

"Stop"

게이트가 접지되고 (!) 디보딩이 시작됩니다.

이번에는 에어 테라스 구도랄까요. ㅋ

디보딩을 기다리다가 지쳐 바로 꺼버린

posted by Fly_HORIZON

[P3D] 인천 to 오이타 :: VATSIM / TWB0297

인천국제공항에 주기되어 있는 티웨이항공 소속 B737-800 기재입니다.

콕핏으로 들어왔습니다. 역시나 Cold and Dark

캐터링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오늘 비행은 모처럼의 일본 노선이기 때문에, 간단한 삼각김밥과 라면 정도의 기내식이 실릴 예정입니다 ㅎ

보딩이 끝난 후, 푸쉬백이 진행됩니다.

"Pushback Approved!"

"TWB0297, ready to taxi"

FLT Control Check 후, 쓰로틀을 살살 밀어줍니다.  ㅎ

"TWB0297, ready for departure"

에어본 후, 오른쪽으로 바로 선회하는 SID입니다.

오늘의 최종 상승 고도인 FL270 도달

한국의 멋진 산맥

일본 영토가 보입니다. G'DAY Incheon Control

TOD에 가까워지자, 디샌딩을 시작합니다 :)

"Above 5,000ft"

ILS가 설치되지 않은 활주로라, 오랜만에 HUD로 비주얼 어프로치를 합니다. ㅎ

"HUD UP"

저같은 경우는 정렬 후 HUD를 올립니다. 정확한 TDZ 착지에 방해되더라구요. ㅠ

"쿵, Reverse Green"

착지 후, 서둘러 빠져줍니다. 작은 공항이라 택시웨이도 간단하게 되어있네요 :)

"Welcome to Oita! 승객 여러분, 저희 비행기는 오이타국제공항에 도착하였습니다. 즐거운 여행 되셨습니까? 현지 시각은..."

"STOP"

보딩브릿지가 붙고, 디보딩이 진행됩니다 :)

전망대에서 차렷 자세로 비행기를 구경하는 어른과 아이들.

"오늘도, 수고하셨습니다"

 

posted by Fly_HORIZON